[코로나19] 의정부성모병원서 모친상 치른 60대 딸, 여동생 이어 확진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4-01 09:3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모친상을 치른 60대 인천 주민이 여동생에 이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의정부성모병원 폐쇄 (의정부=연합뉴스) 

 

1일 인천시 연수구에 따르면 옥련동 주민 A씨(65·여)는 이날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인천시의료원으로 옮겨졌다.

A씨는 어머니 임종을 앞둔 지난달 24일부터 의정부성모병원에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여동생인 옹진군 공무원 B씨(58)와 함께 24∼26일 인천시 동구의 한 장례식장에서 모친상을 치렀다. A씨는 지난달 31일 여동생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후 기침과 근육통 등 증상을 보여 인천시 연수구 보건소를 방문, 검체 검사를 했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B씨 아들과 조카는 검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왔다. 연수구는 A씨 거주지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추가 동선과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

이로써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71명으로 늘어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