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인천 송도서 격리해제 앞둔 호주인 확진…스위스 다녀와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4-01 08:20
업무로 스위스 방문…첫 검사에선 '음성' 판정

지난 20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한 관계자가 출입문을 잠그고 있다. G타워 관리 당국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건물 입주 국제기구 직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건물을 긴급 폐쇄했다고 이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인천에 거주하는 호주국적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 여성은 유엔 산하 국제기구인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가 열렸던 스위스 제네바에 GCF 직원과 함께 다녀온 뒤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인천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연수구 거주 캐나다인과 함께 지난달 7일∼16일 스위스 제네바에 머물렀다.

B씨 역시 인천에 사무국을 둔 GCF의 직원으로, 당시 제네바에서 업무 차 방문했다.

A씨는 국내에 들어온 직후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자가격리 해제를 위해 연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2차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이 나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