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연봉 95억원... 네이버 한성숙 29억원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3-30 19:14
국내 주요 인터넷, 게임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의 지난해 연봉이 공개됐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90억원대로,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받았다.

30일 엔씨소프트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급여 18억4700만원, 상여 75억8600만원 등 94억5000만원을 받았다. 이는 업계 최대 수준이지만, 2018년에 연봉 138억원보다 30% 이상 줄었다. 이는 지난해 영업이익 하락에 따른 감소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은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146억6300만원을 포함, 162억3700만원을 받았다.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은 지난해 13억8600만원을 받았다. 이는 2018년과 유사한 수준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급여 5억1500만원, 상여 6억5400만원 등 11억8700만원을 받았다.

넥슨은 오웬 마호니 대표가 지난해 86억2000만원(약 7억5700만엔)을 수령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급여 12억원, 상여 16억8000만원을 받아 총 29억8400만원을 수령했다. 이는 전년 대비 비슷한 수준이다.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 채선주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연봉은 각 13억원대였다.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GIO(글로벌투자책임자)는 12억3700만원을 받았다.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지난해 21억4900만원을 받았고, 여민수 공동대표는 5억원 미만을 받아 연봉이 공개되지 않았다. 조 대표는 스톡옵션으로 13억3900만원을 받았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 또한 5억원 미만을 받아 연봉이 공개되지 않았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