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전북도 "해외 입국자 390명…보건소서 코로나19 무료 검사"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3-30 12:11
전북도는 해외 입국자 전원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할 방침이라고 30일 밝혔다.

영종도=연합뉴스

이들 입국자는 도내 주요역 등에서 집이나 임시생활시설로 이송된 후 사흘 이내에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다.
도에 따르면 특별입국 절차가 시행된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도내 해외입국자는 모두 390명으로 파악됐다. 권역별로는 아시아 198명, 미국 75명, 유럽 57명, 중남미권 30명, 기타지역 39명이다. 이들 가운데 3명은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전북도는 모든 해외 입국자를 2주간 자가격리하고 시·군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전북도는 전북인재개발원과 전주·군산·익산에 해외입국자 임시생활시설도 운영할 방침이다.
이들 시설은 증상이 없는 해외 입국자와 격리시설 입소를 원하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하며, 이들 시설 입소자들에 대해 사흘 이내에 검체 검사가 실시된다.

전북도는 아울러 해외 입국자를 KTX광명역에서 임차 버스에 태워 익산·전주·정읍·김제·남원역으로 무료 이송하고, 다시 임차 택시로 자택이나 임시생활시설로 이동토록 할 예정이다. 또 인천공항에서 공항버스를 이용한 해외입국자는 전주 월드컵경기장, 익산·군산시 보건소, 남원 농협하나로마트로 이송한 후 자택 등으로 가게 된다.

전북도는 코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임실∼전주∼인천공항 시외버스를 하루 12회에서 6회로, 전주∼인천공항 리무진은 27회에서 10회로, 익산∼군산∼인천공항 시외버스는 15회에서 3회로 각각 줄여 운행하기로 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