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배달·냉장 택배보관…코로나19에 진화하는 편의점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3-30 09:27
GS25, 냉장 택배 보관함 ‘박스25’ 서비스 시작 CU, 4월부터 24시간 배달서비스…할증료 ‘無’

GS25는 신선함을 요하는 택배를 냉장이 유지된 상태로 찾아갈 수 있는 BOX25를 론칭했다. 냉장 택배 픽업 보관함 도입은 GS25가 처음이다.[사진=gs25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나면서 편의점 업계도 저마다의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도입하는가 하면 냉장 택배 픽업 보관함을 선보이는 등 고객 모으기에 한창이다.

30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GS25는 신선함을 요하는 택배를 냉장이 유지된 상태로 찾아갈 수 있는 BOX25를 론칭했다. 냉장 택배 픽업 보관함 도입은 GS25가 처음이다.

BOX25는 고객이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냉장 신선 식품을 구매하고, 픽업 장소를 GS25 점포로 선택하면 원하는 시간에 찾아갈 수 있는 서비스다.

냉장 택배 상품이 GS25에 도착하면 고객에게 도착 알림 문자와 함께 QR코드와 비밀번호가 전송된다. 고객은 BOX25에 설치된 스캐너에 전송받은 QR코드를 갖다 대거나 비밀번호 여섯 자리의 숫자를 입력해 상품을 찾아갈 수 있다.

점포에 설치된 BOX25의 기본형은 4개의 냉장 보관함과 9개의 상온 보관함으로 구성돼 고객은 상온 상품의 픽업 서비스도 이용 할 수 있다.

이를 위해 GS25는 샐러드 배송 업체인 프레시코드와 제휴했으며, 상품을 주문한 고객에게 강남·송파 일대의 50개 GS25를 통해 우선적으로 픽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GS25는 연내 서울·수도권을 중심으로 800여 점포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대는 한편 GS프레시 등 다양한 온라인 쇼핑몰과 서비스 제휴를 늘려갈 계획이다.

GS25는 BOX25 서비스를 선보인 배경을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신선식품 주문의 증가 △택배 수령 시 비대면 선호 △냉장 택배의 과다 포장 최소화 등 사회적 쇼핑 트렌드의 변화를 꼽고 있다.

차정현 GS리테일 서비스상품팀 MD는 “편의 서비스의 이용 고객 중 상당수가 상품 구매로도 이어지는 만큼 방문 고객 확대를 통한 가맹점 수익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cu 제공]

CU는 업계 최초로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선보인다.

CU는 4월 1일부터 오전 11시부터 오후 11시까지로 한정 돼 있던 요기요 배달 서비스 운영 시간을 24시간으로 확대한다.

CU 24시간 배달 서비스는 기존 요기요 배달 서비스와 동일하게 요기요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심야 시간에도 최소 주문 금액(1만원)과 배달료(3000원) 모두 할증 없이 동일한 가격으로 제공된다.

이 서비스는 기존 요기요 배달 서비스 우수 운영점 50곳에서 한 달간 테스트를 진행한 후 고객 반응에 따라 순차적으로 확대된다.

CU는 커피 배달 서비스도 이달부터 테스트에 나선다. 고객이 요기요에서 즉석원두커피를 주문하면 점포 근무자가 즉석에서 신선한 원두를 갈아 내린 ‘GET커피’를 누출 방지캡과 전용 캐리어로 포장해 배송 기사에게 전달하는 방식이다.

CU의 배달 가능 품목 수는 서비스 도입 초기 240여개에서 채 1년도 지나지 않아 현재 360여개로 늘었다.

CU가 배달 서비스 범위를 확대하는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맞춰 고객들이 집 안에서 원하는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돕고, 가맹점에는 추가 매출을 올릴 수 있는 판로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실제 CU의 3월 배달 서비스 일 평균 이용 건수는 코로나19 발생 전(2019년 11월~2020년 1월) 대비 73.2% 급증했다. 그 중에서도 오후10시~11시에 배달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이 달 전체 이용 건수의 약 34%를 차지할 만큼 최근 들어 심야 시간 배달에 대한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조성해 BGF리테일 서비스플랫폼팀장은 “배달 서비스가 최근 감소한 유동인구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에 긍정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배달 전용 상품 및 이벤트를 기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