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미국서 입국 20대 대학생 코로나19 확진…전북 11번째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3-28 10:31
미국에서 입국한 전북지역 20대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전북에서는 11번째 확진자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미국에서 지난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대학생 A(24·익산시)씨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입국 당시 증상이 없다가 27일 오후 8시께부터 발열(38도) 증세를 보였다. 그는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이달 25일까지 미국 플로리다 한 대학교에서 해외 근로체험을 하고 26일 입국했다.

입국 당시 증상이 없어 리무진버스로 익산에 도착해 귀가했다가 전날 익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검사는 미국 동행자 2명이 확진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전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A씨의 검체를 검사해 이날 오전 1시 30분께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했다. A씨는 확진 판정 즉시 원광대병원 격리치료실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A씨와 함께 사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자가격리 조치했다.

아울러 인천공항 측에 공항 및 비행기 접촉자 파악을 요청하는 한편 역학조사를 위해 리무진 버스와 익산시보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