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해외서 유입된 외국인 31명…내국인과 의료기준 같아”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3-27 17:17

27일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제이미주병원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외국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치료의 경우 내국인과 동일하게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27일 오후 충북 오송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해외 유입 관련된 사례가 309건이고 그 중 외국인이 31명”이라며 “외국인 31명의 치료는 내국인과 다르게 적용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정 본부장은 “외국인들 중 경증의 경우 생활치료센터에서, 중증 이상의 경우 감염병전담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대비 91명 늘어난 총 9332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해외유입 확진자는 총 309명으로 확인됐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