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트럼프 친서’ 응답할까…“‘위로서한’ 보내 북미 프레임 재구성할 수도”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3-28 06:00
김정은, 트럼프 '방역지원' 친서 회신했다는 발표 無 '위로서한'으로 유리한 대화 조건 만들 가능성도 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협력 의사를 밝힌 친서를 보냈다는 소식이 전해진 지 6일이 지났다.

북·미 정상 간 친서 외교가 비핵화 협상에 어떠한 영향을 줄 지에 관심이 쏠린 가운데 28일 현재까지 김 위원장이 회신을 했다는 발표는 없는 상태다.

최근 북한 당국자들이 비밀리에 국제기구에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긴급 요청했다는 주장도 나온 만큼,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좋지 않다는 것 관측이 지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에 대한 김 위원장의 답장 여부에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의 성기영 안보전략연구실 책임연구위원은 지난 26일 발표한 ‘트럼프-김정은 친서 외교의 배경과 북·미 대화 재개 가능성’이라는 보고서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로 서한을 보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성 위원은 “코로나19 환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있는 북한이 미국의 일방적 지원을 먼저 요청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며 앞서 김 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위로 전문과 위로금을 보낸 사례를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스스로 비상국면을 선언한 상태에서도 중국에 위로 서한과 지원금을 보내며 북한 경제·방역체계가 굳건하다는 것을 드러냈다. 이 때문에 국제사회에 공식적인 지원 요청은 하지 않을 것이고, 특히 미국에 지원을 요청하는 일은 없을 것이란 의미로 해석된다.

성 위원은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대미(對美) 담화에서 북미 대화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공정성’과 ‘균형(평형)’을 두 차례나 강조한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대미 담화에서 역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북·미 간 평형이 유지되어야만 북·미 대화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다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 자리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 위원은 “(김 제1부부장은) 이러한 언급을 통해 북한이 ‘힘의 균형’을 목표로 미사일 기술 향상 등을 통한 군사적 역량 과시를 지속할 것이라는 암시”라며 “제재는 제재대로 유지하면서 보건 협력을 내세우는 트럼프 행정부의 이중성을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이 두 정상의 개인적 친분과 미국의 대북정책을 분리해서 보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지난 24일 조선신보가 정상 간 사적인 감정이 국사를 논하는 바탕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고 분석했다.

성 위원은 이를 바탕으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로서한을 보내 비핵화 협상의 판을 흔들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코로나 사태 이후 경제위기에 정치적 리스크로 휘청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로서한을 보냄으로써 북·미 관계의 프레임을 재구성하려 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해 연말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통해 정면돌파전과 자력갱생을 선언하며 북·미 대화 재개 필요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반면 미국 측은 지난해 10월 스톡홀름 실무협상 이후 여러 차례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하며, 북측의 협상 테이블 복귀를 요구했다. 

성 위원은 북한이 줄곧 미국의 대화 재개 메시지에 응답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언급하며 “북한은 섣부른 행동 대신 상황관리 차원에서만 움직이고, 이를 위해 코로나19 사태를 활용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대북제재 완화 움직임이 없고, 미국 대통령 선거 향방이 뚜렷하지 않은 현시점에서 북한은 섣부른 대화 재개 추진보다는 향후 재개 가능성을 열어뒀다”며 “자신들에게 유리한 대화의 조건 조성하기 위해 코로나19 사태를 활용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