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실업 공포 현실화...미국 실업수당 청구 328만건, 역대 최대치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3-26 22:06

[사진=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우려됐던 실업 대란이 현실화됐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가 328만3000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82년 세워진 종전 기록 69만5000건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이며, 전주의 기록(28만1000건)과는 12배 차이다.

미국의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코로나19가 야기한 일자리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를 가늠하는 바로미터로 여겨진다.

실업수당 신청이 급증한 이유는 미국 다수 주(州)가 '자택 대피령'을 내려 필수적이지 않은 업종의 영업을 사실상 중단시킨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이날 발표된 기록은 전문가들이 예측했던 최대 추정치인 400만건에도 부합하는 것이어서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씨티그룹과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미국 실업수당 신청 건수 추산치를 400만 건이라고 전망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HSBC는 300만 건, TD와 판테온 캐피털 이코노믹스는 250만 건, 골드만삭스 225만 건, 바클레이스와 JP모건 등은 200만 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UBS는 가장 낮은 추산치인 86만 건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실업수당 청구 건수 증가는 전 세계적인 추세다. 캐나다의 경우 이미 일주일 전에 실업수당청구 건수가 100만 건을 기록했다. 이는 보통 2만7000 건 수준보다 급증한 것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