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경욱 공천 최종 확정...민현주 탈락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3-25 23:56
"공관위 결정 내용...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 아니다"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25일 민경욱 의원의 인천 연수을 공천을 최종 확정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이날 황교안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를 열고 앞서 공관위의 민 의원에 대한 공천 취소 요청을 기각했다.

공관위는 민 의원이 총선 홍보물에 허위사실을 포함했다는 인천시 선관위 판단을 근거로 공천 취소를 요청했다.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공관위 결정 내용에 대해 법률적으로 그렇게 심각한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기각 배경을 설명했다.

이로써 민현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공관위 발표로 극적 재기하는 듯했지만, 결국 고배를 마셨다.

인천 연수을 공천은 지난달 28일 민 의원 컷오프, 이에 대한 최고위의 재의 요구와 공관위의 수용(이달 12일), 경선(22∼23일)과 결과 발표(24일), 그리고 이날 공관위의 취소 요청과 최고위의 기각으로 마무리됐다.

최고위의 공천 무효 의결을 공관위가 수용한 4개 지역(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가운데 부산 금정과 경북 경주는 여의도연구원 여론조사로 최종 후보를 가린다.

이진복 본부장은 “각 후보의 동의를 구했다”면서 “여론조사 경선에서 떨어진 사람은 무소속으로 출마할 수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인천 연수을 공천 승리한 민경욱 의원. 21대 국회의원 선거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선거구에 공천이 확정된 민경욱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장 앞에서 결과 발표를 듣고 밝은 표정으로 본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