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물 소비량 절감 노력할 것”

이서우 기자입력 : 2020-03-20 14:47
2020년 세계 물의 날 맞아 물과 기후변화에 주목

[사진=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 제공]



오는 3월 22일은 국제연합(UN)에서 지정한 ‘세계 물의 날(World Water Day)’이다. ‘세계 물의 날’은 점차 심각해지는 수질오염과 물 부족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자 제정한 날이다.

올해는 기후변화로 인한 대규모 홍수, 가뭄, 산불 등의 문제에 주목했다. ‘물과 기후변화(Water and Climate Change)’가 핵심 주제다.

20일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용수 사용량이 많은 농업·산업 분야에 속하는 만큼, 지속 가능한 수자원 확보와 효율적인 사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캘리포니아주(州)의 모데스토(Modesto)시에 본사를 둔 미 농무부 관리하의 비영리 단체다. 미국 아몬드 생산량의 100%, 국내 수입되는 아몬드의 99% 이상을 차지한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재배 농가들은 1982년부터 관개 효율성 증진, 지하수 함양, 수질 개선 등을 위한 200여개가 넘는 연구를 지원해왔다. 그 결과 지난 20년간 아몬드 생산량 1파운드(450그램) 당 농가의 물 소비량이 33% 감소 하는 실질적인 성과를 냈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2025년까지 아몬드 1파운드(450그램) 생산에 사용되는 물 소비량을 20% 추가 절감할 예정이다.

지난해 1월에는 ‘아몬드 농가 2025 목표(Almond Orchard 2025 Goals)’를 발표했다. 아몬드 농업용수 사용량 추가 절감, 제로 웨이스트(zero-waste) 달성, 친환경 병충해 관리 방식 채택 확대, 아몬드 수확철 기간 지역 대기질 개선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외에도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2025년까지 △아몬드 농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부산물을 최적으로 활용해 폐기물을 없애는 제로 웨이스트 실현△친환경 병충해 관리 방식 채택률 25%까지 확대△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수확 방법 재편 및 장단기 조치를 통해 수확철 먼지 발생을 50%까지 저감할 계획이다.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의 지속가능 농업 커뮤니케이션 담당 수석전문가 다니엘 비인스트라는 “최근 환경오염이 가중됨에 따라 물 부족 현상과 수질오염이 날로 심각해지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캘리포니아 아몬드 협회는 앞으로도 효율적인 수자원 관리를 위해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