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코로나에 삼성 주총 참석자 1000명→400명…경영환경 질문 쏟아져

수원(경기)=윤정훈 기자입력 : 2020-03-18 12:55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가 장기전으로 가는데 삼성전자는 어떻게 대비하고 있나요.”

“중국 시장에서 삼성 스마트폰이 언제 두 자릿수 점유율을 회복할 수 있을까요.”

18일 오전 경기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1기 삼성전자 주주총회’에 참석한 삼성전자 주주들은 이처럼 날선 질문을 던졌다. 

이날 주총장에는 전년(1000여명)보다는 적은 400여명의 주주가 참석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 예년보다 적은 인원이 참석한 탓에 이날 주총은 혼잡 없이 진행됐다.

주주들은 반도체와 가전, 스마트폰 등 각 분야에서 글로벌 기업 삼성전자의 전략에 대해서 질의했다. 삼성전자에서는 DS부문장 김기남 부회장, CE부문장 김현석 사장, IM부문장 고동진이 나와서 주주들의 질의에 귀 기울였고, 성심을 다해서 답변했다.

코로나 장기화에 대해 묻는 질문에 김현석 사장은 “코로나 사태가 한국은 수그러드는 상황이지만 다른 나라는 시작하는 단계”라며 “유통이나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칠지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좀 더 많은 연구를 해서 사업에 지장이 없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대만 파운드리 1위업체 TSMC를 언급하며 삼성 반도체의 경쟁력을 묻는 질문에 김기남 부회장은 “삼성 파운드리가 대만의 큰 회사에 비해서 절대로 뒤지지 않고 있고, 최근에는 많은 고객이 저희쪽으로 오고 있다”며 “첨단 공정의 경쟁력 리더십을 통해서 한층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고동진 사장은 중국과 인도시장 점유율을 묻는 질문에 “현지 중국업체가 만들지 않는 차별화된 모델 중심으로 시장점유율을 향상시키겠다”며 “인도에서 매출액 기준으로는 1등을 고수하고 있다. 각 세그먼트 별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금액은 물론 수량에서도 1등을 되찾도록 하겠다”고 현황을 설명했다.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가 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윤정훈 기자]


이외에도 “베트남 공장은 잘 가동되느냐”, “삼성이 왜 LG에 비해서 가전 경쟁력이 약한가”, “엑시노스를 계속 고집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애플처럼 왜 젊은 층의 사랑을 받지 못할까” 등 주주들의 다양한 질의가 이어졌다.

이날 마스크를 쓴 주주들은 지정된 좌석에 앉아서 주총에 참석했다. 삼성전자는 주총 간에 위생을 위해서 모든 주주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했고, 두 칸씩 띄어 앉도록 했다.

또 올해는 1500석 규모의 외부 대형 전시관을 대관했으며 입장 시 주주확인석을 12석 늘린 17석으로 만들어 신속하게 입장하도록 했다. 예년보다 전체 참석자는 적었지만 20~30대의 젊은 참석자가 많다는 점이 특이했다.

주총에 상정된 안건도 원활하게 통과됐다. 재무제표 승인,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이사보수 한도 승인 안건 등이 원안대로 의결됐다.

김 부회장은 “삼성전자는 올해를 재도약 발판의 원년으로 삼아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초격차 기술을 확대해 진정한 글로벌 1위를 확고히 할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18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제51기 정기주주총회에 주주들이 입장하고 있다.[사진=윤정훈 기자]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