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베어링자산운용]



글로벌 자산운용사 베어링자산운용이 베어링 글로벌 투자등급 전략 혼합자산 자투자신탁(재간접형)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펀드는 베어링 글로벌 투자등급 전략 펀드는 역외펀드 ‘베어링 글로벌 투자등급 전략 펀드(Barings Global Investment Grade Strategies Fund)'에 주로 투자하는 재간접형 상품이다.
글로벌 회사채를 비롯해 담보부 증권, 이머징마켓 채권 등 다양한 글로벌 투자등급 자산에 유연하게 분산투자해 안정적인 이자수익을 추구한다.

포트폴리오 대부분은 투자등급의 자산에 배분되며, 하이일드 (고위험등급) 채권에도 최대 20%까지 선별적으로 배분 가능해 유연하게 투자기회를 포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포트폴리오 듀레이션을 최대 3년으로 짧게 운용하여 금리(변동) 위험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것도 일반적인 채권펀드와 차별화되는 특징이다.

다양한 자산군의 대표들로 구성된 '글로벌 투자등급 자산배분 위원회'가 격주로 모여 상대 가치, 업종별 배분, 지리적 선호도, 듀레이션 관리 등의 운용 방향을 결정한다. 개별 종목은 70명 이상의 애널리스트를 보유한 글로벌 투자등급 멀티전략팀이 선정한다.

데이비드 나이글(David Nagle) 베어링 투자등급 멀티전략팀 포트폴리오 매너저는 "베어링 글로벌 투자등급 전략 펀드는
대출채권담보부증권(CLO)을 포함한 다양한 자산군에서 매력적인 투자기회를 포착한다”며 "투자등급 자산을 다각화하는 멀티크레딧 인컴 전략은 위험을 분산시키고 꾸준한 수익을 창출하기 위한 매력적인 채권투자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배인수 베어링자산운용 한국법인 대표는 "불확실한 시장 상황 속에서 투자 포트폴리오 내 투자등급 자산을 일정 수준 유지하는 것은 전체적인 포트폴리오 안정성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