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金친서'에 남북보건협력 제기되지만...통일부 "국내상황이 우선"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3-08 14:29
당국자 "코로나19 진정 대비 사업준비는 계속"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로 남북보건협력 가능성이 제기받는 가운데 정부가 8일 즉각적인 남북 접촉·협의 등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남북보건협력 등 친서와 관련한 후속조치에 대해 대외적으로 공개할 만한 추가 내용은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통일부는 남북보건협력과 관련,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나 한반도 정세 등 제반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 나가겠다"고 전한 바 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보건협력을 우선 추진하기는 무리라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 당국자는 코로나19가 진정된 이후 상황을 고려해 통일부 차원에서 남북협력 사업계획을 지속해 준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정부는 올해 주요 대북협력사업으로 남북 보건·방역협력을 포함, 대북 개별관광과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남북 철도연결 등을 확정했다.

이에 김 위원장의 친서가 냉랭한 남·북 관계에 새로운 동력으로 작용할 것을 기대하는 한편,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남북보건협력을 추진할 경우 또 다른 논란을 낳을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결국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더라도 남북보건협력이 대규모 방역물자 지원보다 전염병 관련 정보교환 등 최소한의 방향으로 단계적으로 시행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일례로 남북은 지난 2018년 11월 남북보건의료 분과회담에서 감염병 정보를 교환하기로 합의한 후 인플루엔자(독감) 관련 정보 등을 시범 교환한 바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7일 1면에 실은 라남탄광기계연합소 내부 모습으로, 근로자들이 마스크를 쓴 채 근무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