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영의 아주-머니] '이 아파트' 사면 가격이 오른다?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3-07 00:05

최근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로또에 당첨된다면 가장 하고 싶은 것으로 '내 집 마련 등 부동산 투자'(41.2%)선택한 사람이 가장 많았다. 로또를 구입하는 이유도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어서'(73.3%, 복수응답)에 이어 '내 집 마련에 보태려고'(28.6%)였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누구나 '내 집 마련'을 꿈꾼다. 그리고 이들은 내 집의 가격이 오르길 바란다. 그러나 막상 집을 구할 기회가 왔을 때 어떤 집을 구해야 할지 고민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땐 우선 대규모단지를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대규모단지 아파트는 세대수가 많아 거래량이 많고, 거래량은 가격 상승으로 연결된다. 세대수가 많으면 관리비가 절감되고, 다양한 편의시설도 누릴 수 있다.

더 큰 장점은 단지가 지역을 대표하는 곳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는 점이다. 지역에서 중심이 되는 아파트가 되면 인지도가 높아지고, 이는 곧 브랜드가치 상승으로 이어진다.

중심상업지구나 지하철역을 도보로 접근할 수 있는 역세권 아파트도 관심이 높다. 과거에는 지하철역이 한두개만 있어도 역세권으로 인기를 끌었지만, 최근에는 트리플(3개), 쿼드러플(4개) 역세권도 속속 생기고 있다.

교통이 편리하다는 것은 맛집, 카페, 병원 등 주요 편의시설이 주변에 조성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아파트 가격은 오를 수밖에 없다.

어느 정도 규모를 갖춘 신도시도 좋다. 반듯한 도로와 인도, 자전거 도로, 블록마다 위치한 공원은 주민들의 만족도를 높인다. 특히 신혼부부와 젊은 부부를 중심으로 수요가 높다.

다만, 신도시 아파트는 서울 외곽에 위치하기 때문에 직장과의 접근성과 교통 시스템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신도시를 투자할 때 강남, 광화문을 몇 분 안에 접근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최근에는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 맞벌이 부부가 늘어나면서 아이들의 안전과 학업에 관심이 높은 곳이 자연스럽게 인기를 얻고 있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30~40대가 주력 구매층이 된 만큼 신규 분양되는 단지는 어린이집, 초등학교뿐 아니라 중·고등학교까지 위치해 있는지가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여기에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에 교육센터나 유명 학원을 입주시키는 형태로 아파트 경쟁력을 강화하는 곳도 있다.
 

[사진=GS건설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