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세균 총리 대구 상주 1주일째…“새 진료체계 신속 구축해야”

윤상민 기자입력 : 2020-03-02 16:53
확진환자 진료체계 개편…“적시에 환자 치료해야” 생활치료센터 점검…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담 간담회 열어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일주일째 대구에 상주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부족으로 환자들이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는 사례가 더 이상 나오지 않도록 새로운 진료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전날 확진환자 진료체계를 ‘전원 입원에서 ’중등도 이상 환자 입원치료·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격리치료‘ 원칙으로 개편한만큼 새 진료체계를 신속히 구축해 적시에 환자들을 치료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확진자들이 각자의 건강 상태에 적합한 의료기관이나 센터로 신속히 배정되고 이송될 수 있도록 전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회의 후 이날 운영에 들어간 경증환자 격리치료 시설인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대구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을 방문해 환자이송을 포함한 시설 운영 상황을 살폈다.

정 총리는 이곳에서 “가정에서 대기 중인 확진자들이 신속하게 생활치료센터나 병원으로 이송돼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일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시설인 대구 1생활치료센터를 방문해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어 정 총리는 정부 관계자와 의료진에게 “생활치료센터 준비를 위해 교육부 등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서로 협력하고, 의료진들도 자원봉사를 비롯해 전폭적인 지원을 해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후 정 총리는 대구시청으로 복귀해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과 간담회를 하면서 진료체계 재구축과 생활치료센터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