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 의원 ‘문경~상주~김천 철도’ 건설사업을 조속 추진 위해…
  • 경제적 효과와 지역 산업발전 효과 등에 대해 논의한다

임이자 국회의원[사진=임이자 국회의원 사무실 제공]

임이자 국회의원(국민의힘, 상주‧문경)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축을 완성하는 ‘문경~상주~김천 철도’ 건설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新경제축, 문경~상주~김천 철도 완성이 정답이다’ 는 주제로 오는 4일 오후 2시 여의도 전경련회관 다이아몬드홀에서 개최된다.

임이자 의원과 송언석 의원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토론회는 국토교통부·경상북도·문경시·상주시·김천시가 후원하고, 국가철도공단·대구대학교·경운대학교·대구경북연구원 등 철도 관련 공공기관 및 학계 관계자들이 참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참석인원은 60명으로 제한된다.

김재훈 대구대학교수가 ‘문경~상주~김천 철도 완성에 따른 지역산업·경제 파급효과’를 주제로 발제 한다.

이어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과 하대성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이상관 경운대학교수, 서상언 대구경북연구원 박사 등 철도관련 기관 및 학계의 전문가들이 토론을 통해 사업의 경제적 효과와 지역산업 발전 효과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문경~상주~김천 철도는 중부내륙철도(수서~문경)와 남부내륙철도(김천~거제)를 잇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축을 완성하는 구간이지만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고도 아직 예비타당성조사도 마치지 못하고 사업 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임이자 의원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 축 완성은 물론 지역 경제발전과 인구증가를 위한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문경~상주~김천 철도’ 건설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임 의원은 지난해 8월 정세균 국무총리와 올해 7월 김부겸 국무총리를 만나 철도건설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협조 요청을 했고, 국토부 장관과 국가철도 공단 등과의 전략회의를 진행해 오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