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박능후 장관 “중국서 오는 모든 사람 입국 금지 실효 없다는 뜻”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2-27 14:03
전날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발언 논란 직접 수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었다”는 발언이 논란이 되자 직접 해명에 나섰다.

박 장관은 27일 대구 남구보건소를 찾은 자리에서 “중국에서 오는 모든 사람을 입국 금지하는 것은 실효성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 질문이 중국에서 오는 모든 사람의 입국을 금지하자는 것이었는데 중국인이 감염됐을 수도 있지만, 우리 국민도 감염이 됐을 수 있기에 모두를 막는 것은 실효성이 없다는 취지로 답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박 장관은 또 코로나19가 국내에서 확산하기 전인 31번 환자 이전의 사례를 들며 “중국인 여행자가 국내에 감염시킨 사례보다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국민이 감염시킨 사례가 더 많았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논란이 된 발언이 이런 사례를 바탕으로 답변하다 나온 것으로 “우리 국민이 감염의 주된 원인이라는 뜻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좌진이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하자 “괜찮다”라고 말하며 직접 5분여간 전날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수습했다.

박 장관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에 출석해 코로나19 확산사태에 대한 질의답변에서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래통합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국내 요인이라는 발언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송기헌 의원도 “국민의 솔직한 우려도 진지하게 생각해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박 장관의 발언은 국내 코로나19 확산사태 책임이 우리 국민에게 있다는 뉘앙스로 해석되며 정치권을 비롯한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