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자화자찬 모자라 국민 탓”... 박능후 사퇴 촉구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27 10:50
"文대통령, 무능하고 거짓말 한 박 장관 즉각 사퇴시켜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 원인으로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을 지목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역과 방역을 소홀히 해서 감염병을 창궐시킨 장관이 자화자찬도 모자라 국민 탓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거짓말도 했다. ‘대한감역학회가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를 추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라며 “그러나 감역학회는 이미 후베이성 제한만으로 부족하다. 위험지역에서 오는 입국자의 제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은 무능하고 거짓말까지 한 박 장관을 즉각 사퇴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중국과 우한을 응원하는 동영상을 촬영한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확진 판정을 받는 서울 시민의 수가 늘고 있는 현실을 외면한 채 문재인 대통령처럼 중국에만 추파를 던진 것”이라고 맹비난 했다.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