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주한미군 근로 한국인 무급휴직 막아달라" 미국 의회에 호소

김정래 기자타입력 : 2020-02-26 17:06
방위비 협상 타결 전 한국인 인건비 해결 제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6일 미국 의원들을 만나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사태 해결을 호소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이날 짐 인호프 미 상원 군사위원장,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 아미 베라 미 하원외교위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 테드 요호 하원의원, 마이크 켈리 하원의원 등을 만났다.

정 장관은 먼저 6·25 전쟁 발발 70년간 대한민국 안보를 지킨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는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미국 의회 차원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도 정 장관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사태로 인해 연합방위태세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까 우려된다는 뜻을 전했다.

특히 미 의원들을 향해 캠프 험프리스 기지(경기도 평택 미군기지) 건설 등 한국 정부의 미군 주둔 기여를 강조했다.

이날 정 장관의 발언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국방부 측은 "정 장관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고 타결될 수 있도록 미 의회 차원의 지원을 요청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방위비 분담금협정 타결 지연을 이유로 4월 1일부터 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을 예고한 상황이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6일 미국 의회를 방문해 코리 가드너 미국 상원 외교위 동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을 만나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우선 타결을 요청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