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소기업 지원시책 설명회…온라인 생중계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20-02-26 07:31
27일 오후 2시 부산시 공식 온라인 채널 통해

부산시 청사 전경. [사진=박동욱 기자]


부산시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시장 환경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2020년 중소기업 지원시책 설명회’를 27일 오후 2시에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설명회는 부산시 온라인 공식채널인 바다TV와 유튜브(붓싼뉴스) 생중계를 통해 어디서나 실시간으로 스마트폰이나 PC에서 편리하게 시청할 수 있다.

공중파 프로그램보다 압도적인 파급력과 영향력을 갖는 ‘대세’ 미디어인 유튜브 중계를 통해 ‘중소기업 지원시책’이라는 콘텐츠로 적극 소통하겠다는 게 부산시의 설명이다. 설명회 과정 중에 온라인으로 묻고 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부산지역 중소기업 사업체 수는 2017년 기준 26만9250개, 종사자 수 112마4924명으로, 2016년 대비 각각 2391개(1.01%)와 2만73명(1.82%) 증가했다. 그러나 지역 간 네트워킹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가 필요하지만, 사업장의 수도권 집중현상으로 지역기업의 역외유출 방지 및 기업 경영환경 개선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부산시는 기존 조선·해양기자재 기업 및 자동차부품기업 긴급자금지원 특례보증을 연장하고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 역할 강화한다. 또한 영세사업자에 대한 금융 비용부담 완화를 통한 경영안정화를 위한 특별금융지원책인 ‘부산 모두론’을 3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온·오프라인 유통망 확대를 통해 내수시장뿐만 아니라 신규 해외시장 개척, 신제품 기술 및 상품개발을 통한 수출증대 등 지역 업체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꾸준히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 생활과 밀접한 인터넷․플랫폼 서비스 활성화 기반 조성을 위해 고객별 특성에 맞춘 분야별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발굴할 것”이라며 “특히, 중기부, 산자부, 고용노동부 등과 같은 파트너들과 협력해 기업인들이 다양한 수익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확장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