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北 '확진자 발생설' 의식했나…'감염자 0명' 연일 강조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2-18 08:54
북한, 보건성 등 주요 간부 인용해 "코로나19 확진자 1명도 없다"
북한이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사례가 없다고 재차 강조해 주목을 받는다. 최근 불거진 ‘북한 확진자 발생설’을 의식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8일 송인범 비상설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 간부 겸 보건성 국장의 발언을 인용해 “현재까지 단 한 명의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의 코로나19 대응 성과를 높게 평가했다.

송 국장은 “감염증 발생 즉시 당과 국가의 중대조치에 따라 위생방역체계가 신속히 국가비상방역체계로 전환되고, 비상설중앙인민보건지도위원회로부터 지역별로 강력한 비상 방역 역량이 편성되어 가능한 모든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오춘복 내각 보건상, 김형훈 보건상 부상, 홍순관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부원장 등 주요 간부들이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는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송 국장은 코로나19의 전파경로가 다양하고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모든 부문, 단위에서 각성을 조금도 늦추지 말고 위생방역사업의 강도를 계속 높여나가야 한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말 것을 주문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발병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지난달 28일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방역 강화에 나섰다. 특히 북한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과의 국경도 봉쇄하는 등 바이러스 유입 및 확산 방지에 집중하고 있다.

북한 당국은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고 처음으로 공식 확인했다. 4일 뒤인 지난 6일에는 내각 기관지인 ‘민주조선’의 사설을 통해 감염자가 없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조선중앙TV가 17일 보도한 홍순광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부원장의 인터뷰 모습. 홍 부원장은 "우리나라에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가 들어오지 않았다고 하여 무경각하게 안일하게 생활한다면 돌이킬 수 없는 후과(결과)를 초래하게 된다"고 경고했다. [사진=연합뉴스·조선중앙TV캡처]


북한 당국의 ‘확진자 0명’ 공식 발표에도 ‘중국과 국경을 맞댄 북한 내 감염자가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지적과 함께 발생 사례가 있다는 소식이 연이어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는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평안북도 신의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확진자는 북·중 국경 폐쇄 이후에 밀무역하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계속된 북한 내 감염 발생 소식에 북한 당국은 ‘확진자 0명’을 연일 강조하고, 당국의 방역 활동을 상세하게 전달했다.

노동신문은 지역·분야별 방역 활동 현황을 자세히 소개하며 주민을 대상으로 한 위생선전사업을 부각했다.

신문은 평양에 있는 평천구역위생방역소에서 코로나19의 유입을 막고 있고, 교육·산업 부문 공공장소에 대한 소독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화상회의체계를 적극 운영하여 사소한 현상이라도 나타날세라 제때 장악하고 필요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며 빈틈없는 방역이 이뤄지고 있음을 재차 언급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