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북한, '확진자 0명' 주장하면서도…"긴장 늦추지 마라"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2-16 14:05
北매체 "코로나 확진자 0명, 국가의 신속·정확한 조치 때문" "전염병과의 투쟁 이제 시작에 불과…긴장 늦추지 말아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발생 사례가 없다고 주장하면서도 전염병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아 주목을 받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긴장을 늦추지 말고 위생방역사업의 강도를 계속 높이자’라는 기사에서 “전염병과의 투쟁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다”며 일부 주민들의 안전 불감증을 질타했다.

신문은 “일부 단위와 주민들 속에서는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이 사업을 만성적으로 대하는 현상이 없어지지 않고 있다. 방역투쟁에서 예외로 되는 특수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일부 사람들 속에서는 국경도 다 봉쇄했는데 우리나라에 이 전염병이 들어오겠는가. 설마 내가 이 병에 걸리겠는가 하면서 만성적으로 대하고 있다”며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는 주민들의 행동을 ‘그릇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코로나19 방역이 국가의 존망이 걸려있는 중요한 정치적 문제라고 강조하며 “‘바늘이 들어갈 틈’도 없도록 최대로 각성하고 총동원돼 위생방역사업을 더욱 과감하게 강도 높이 벌여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발병 이후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선포하고 현재까지 방역에 매진하고 있다. 또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발원지인 중국 등 해외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진행 중인 만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 주민들에게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재차 강조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노동신문은 전날 ‘위생방역사업을 더 강하게, 더 광범위하게’라는 기사에서 “현재 우리나라에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것은 당의 현명한 영도와 국가의 신속 정확한 조치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이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사업을 강도 높이 전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