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대책에 재건축 지연까지…은마·잠실주공5 가격 '뚝'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2-16 13:53
- 잠실주공5 76.5㎡(전용), 18억8560만원에 거래...두달새 2억 떨어져

강남권 재건축 단지가 12·16 대책 '직격탄'을 맞았다. 한두 달 사이 거래금액이 수억원씩 떨어지는가 하면 거래량도 눈에 띄게 줄면서 거래 위축이 본격화되고 있다.

1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잠실 주공아파트 5단지는 지난달 4일 전용면적 76.5㎡가 18억8560만원에 거래됐다. 작년 12월만 하더라도 20억7560만~21억1560만원에 거래된 점을 감안하면 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 가격이 2억원 이상 하락한 것이다.

82.51㎡는 지난해 12월 14일 24억3400만원에 거래됐지만, 이틀 뒤인 16일에는 정부 발표와 함께 5억원 이상 하락한 18억8425만원에 거래됐다.

거래량이 급감했다는 점도 거래 부진을 가늠케 한다.

거래 신고기간이 60일이라는 점을 감안해도 주공 5단지가 393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인 데다, 최근 거래금액을 살펴봤을 때 사실상 매매 자체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 아파트의 지난해 10월과 11월 매매 거래량은 각각 30건, 22건에 달했지만 올해는 1건에 불과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상황은 비슷하다. 작년 10월과 11월 매매 거래량은 각각 28건, 31건이었지만 12월에는 6건, 올 1월에는 1건에 그쳤다. 거래금액도 부동산 대책 전에는 76.79㎡가 20억원, 84.43㎡는 23억원을 웃돌았지만 현재 호가는 1억~2억원 떨어졌다.

또 다른 강남권 재건축 단지인 신천동 진주아파트, 대치동 우성아파트 등도 부동산 대책 이후 거래량이 거의 없는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12·16 부동산대책으로 시장 분위기가 빠르게 식은 것으로 보고 있다.

15억원 이상 고가 아파트 보유자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게 된 데다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이 늘면서 투자를 목적으로 한 재건축 아파트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것이다. 올 6월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 종료가 가까워질수록 이 같은 현상은 더 뚜렷해질 수 있다.

한국감정원이 14일 발표한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조사 자료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2월 10일 기준) 서울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 아파트 매매 수급지수는 99.7로 작년 9월 23일(99.7) 이후 20주 만에 100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대출 규제와 보유세·양도세 등 세제 강화, 공시가격 인상 등으로 매수자 우위 시장이 지속되고 있다"며 "강남3구는 전반적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재건축단지 위주로 하락세를 지속하고, 보합세를 유지하던 (준)신축도 매물이 적체되며 하락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