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코로나19’ 인플루엔자 감시 체계 포함 검토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2-15 15:15
지자체와 현재 논의 중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를 계절성 독감처럼 감시체계를 이용해 감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오후 2시 정부오송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개최하고, 코로나19를 인플루엔자(독감)와 같이 감시하는 '지역사회 감염 감시체계 강화 방안'을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발표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브리핑에서 “현행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활용해 호흡기감염을 일으키는 원인 병원체에 대한 감시망에 코로나19를 추가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를 인플루엔자와 함께 감시체계 안에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독감 환자를 대상으로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나올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정부도 유사한 방식으로 감시하는 것을 논의 중이다. 국내의 경우 1년 동안 개인의원 200여개가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에 대해 보건당국에 사례보고 하고 있다. 이 중 52개 정도 의료기관은 채취한 검체를 직접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낸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포함해 8종의 호흡기 바이러스에 대한 검사를 하고, 주간단위로 호흡기증상자의 원인병원체에 대한 정보를 국민과 의료인에게 제공한다.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로 인플루엔자 유행을 사전에 경고할 수 있다.

정은경 본부장은 “이미 구축된 인플루엔자 감시체계에 코로나바이러스를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조치는 현재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강력한 전염력 등에 따라 독감처럼 장기적인 계절성 유행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