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요새 손님 적어 편하시겠다" 발언에 정치권 와글와글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2-14 19:50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줄도산 위기를 맞은 상인들을 위로한다며 건넨 응원의 메시지가 되려 논란이 되고 있다.

정 총리는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유동인구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신촌 명물거리의 상점들을 방문했다.

안경원을 방문한 그는 "요새는 (손님이) 좀 줄었죠? 금방 괜찮아질 것"이라며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조금 지나면 다시 회복되니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것 갖고 버티셔야죠. 버틸만해요? 어때요?"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음식점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요새는 (손님이) 적으시니까 좀 (일하기) 편하시겠네"라고 말했고, "그렇지 않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정 총리는 이에 또다시 웃으며 "마음이 더 안 좋은 거죠. 아마 조만간 다시 바빠질 것이니 편하게 좀 지내시는 게 좋아요"라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손님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다.

총리실은 "'벌어둔 돈으로 버티라'는 언급 역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이 지나치게 위축되지 말고 극복해 나가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야당들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무개념 발언', '달나라 총리', '민생 막장쇼' 등 날 선 비판을 내놨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어떻게 일국의 국무총리가 서민 고통에 '염장'을 지르는 발언을 면전에서 대수롭지 않게 늘어놓을 수가 있단 말인가"라며 "농담이라 하더라도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민생 경제와 서민의 생업을 걷어차는 망발이 개탄스럽다"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 닥친 절망적 현실을 한낱 말장난 거리로 생각한 모양으로, 바이러스만큼 세균도 문제"라고 논평했다.

권성주 새로운보수당 대변인은 "편향된 가짜뉴스로 3년째 국민을 조롱하는 대통령의 하수인답다"며 "삼권분립의 헌법 정신마저 파괴하며 달나라 대통령의 '2인자'를 자처하더니 그새 달나라 총리가 되어버린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