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日크루즈선서 '비감염자' 일부 하선...한국인 없어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2-14 16:34
하선자들, 잠복기 동안 日정부 마련한 숙소서 머물 예정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인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고령자 등 일부 탑승객들이 14일 배에서 내렸다. 80세 이상이면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된 탑승객 가운데 하선을 희망하는 이들이다. 이들은 아직 잠복기가 끝나지 않은 만큼 일본 정부가 마련한 숙소로 이동해 머물 예정이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2시경 일부 탑승객에 대한 하선을 진행했다. 하선자 규모는 10명 안팎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이들을 사이타마(埼玉)현 와코(和光)시에 있는 세무대학교 시설에 머물게 할 계획이다. 한국인은 없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첫 감염자가 나온지 2주 뒤인 오는 19일까지 감염이 확인되지 않은 탑승자 전원을 크루즈선에 대기시킬 예정이었으나 일부 승객의 건강을 우려해 계획을 변경했다. 여전히 선내에는 약 3400명의 승객과 승무원이 남아있다.

현재까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총 218명이다. 이들은 일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8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0 APFF 아시아 태평양 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