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겨우 땅 밟은 日크루즈선 일부 승객들

문은주 기자입력 : 2020-02-14 14:5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일본 도쿄 인근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를 뒤로 한 채 14일 구급차가 항구를 떠나고 있다.

지지통신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일부 승객이 처음으로 크루즈선에서 하선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감염 확산 우려에 따라 하선을 엄격하게 불허해왔으나 최근에는 지병이 있는 80대 이상 지병이 있는 승객들에 한해 하선을 인정한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현재 크루즈선에는 약 3600명이 탑승해 있다. 14일 현재 선박 내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218명에 달한다.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