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것들아" 민경욱 욕설 페북...정치권·학계 맹비난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2-14 10:36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본인의 페이스북에 여권 인사들을 비판한 ‘욕설’ 게시물을 올려 홍역을 치르는 가운데 정치권 및 학계의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13일 민 의원은 본인의 페이스북에 “이 씨XX 잡것들아”라고 시작하는 3000여자 분량의 욕설 게시물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 전직 대통령,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을 원색적으로 비판하는 내용의 글이다.

이날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민 의원이 구가하는 욕설은 자신이 좋아하는 태극기 세력의 집회나 극우 유튜브 방송으로 가면 얼마든지 들을 수 있다”며 “민 의원에게 어울리는 곳은 그런 이들이 옹기종기 모이는 저잣거리지 국회는 아닌 듯하다”고 말했다.

민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에 출마를 선언한 이정미 정의당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더 이상 막말과 욕설이 송도와 연수를 대표해서는 안 된다”라며 “주민에게 자부심을 드리는 정치로 주민의 상처 입은 자존심을 회복하겠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날 민 의원의 글에 대해 “이런 욕설을 들으면 대통령은 외려 기뻐하신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욕설은 집권 여당에 아무 타격도 주지 못한다”라며 “외려 자기 진영에 치명적 타격을 줄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수준 봐라. 쌍욕 안 해도 얼마든지 정권 비판할 수 있다”라며 “논리적 비판 할 능력이 없으니 욕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치인은 국민들의 분노를 정제된 언어로 분절화하여 표현해야 한다”라며 “그런 능력이 없으면 정치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오풍연 닷컴’의 오풍연 대기자는 ‘민경욱 공천 주면 한국당도 망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민경욱 한국당 의원도 언론계 후배다. 현장에서 마주친 적은 없다. 청와대 대변인을 거쳐 배지까지 달았다”라며 “그런데 입이 너무 거칠다”고 지적했다.

오 대기자는 “입이 좀 조용한가 했더니 이번에는 SNS를 통해 그 가벼움을 드러냈다”면서 “천성적으로 비뚤어진 친구다. 한마디로 비딱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경욱이 하는 것은 비판 내지 풍자가 아니라 헛발질이고 당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경욱에게 공전을 주면 안 된다. 그러면 한국당에 부메랑으로 돌아온다”고 덧붙였다.
 

강연하는 진중권 전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 열린 안철수신당(가칭)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 사전행사에서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