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서울관, 흥행 대박에…서울시 "175억 투자유치 협의 중"

박기람 기자입력 : 2020-02-07 09:26
CES 기간 945건 투자상담
서울시가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  참가한 성과로 현재 1481만 달러(약 175억원) 규모의 투자·계약 유치 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관에는 4일 동안 전 세계 투자자와 바이어, 기업 등 관계자가 총 5만1000여 명이 다녀갔고, 이들과 총 945건의 투자상담이 진행됐다.

시는 올해 처음으로 '스마트시티&스마트라이프(Smart city & Smart life)'를 주제로 '서울관' 부스를 운영했다. 290㎡(88평) 규모 부스에서 스마트도시 정책을 알리고 서울의 혁신스타트업 20곳을 홍보했다.

시는 "CES 첫 참가였는데도 국내·외 업계와 미디어의 이목을 사로잡으며 선도적인 스마트시티로서 서울의 위상을 세계에 알렸다"고 자평하면서 앞으로 CES 참가를 정례화하고 참여 기업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또 올해 CES 참여기업들과 '동행기업 사후 간담회'를 이날 개최해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CES 참가로 서울의 유망 혁신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당당히 경쟁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유니콘 기업,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가 열린 지난달 8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샌즈엑스포홀 서울관에서 관람객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2020.1.9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