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집값 압박 엄포에…서울 강남권 급매물 출시

김충범 기자입력 : 2020-01-19 17:21
'아크로리버파크', '리센츠' 등 시세 대비 2억원 이상 하락한 매물 출시

[이미지=연합뉴스]

청와대, 정부의 연일 집값 안정 압박 발언 이후 서울 강남권에서 시세 대비 하락한 급매물이 출시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164㎡는 시세가 50억~52억원 선인데, 최근 이보다 3억~4억원가량 싼 48억~49억원에 급매물이 나오고 있다.

또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84㎡는 최근 19억원에 한 건 팔린 뒤 현재 18억~18억5000만원짜리 급매물이 출시됐다. 대책 발표 전 20억원 이상 호가하던 금액에서 2억원 이상 떨어진 것이다.

지난달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빠르게 거래 시장이 냉각세를 보이는 가운데, 향후 집값 하락, 양도세 중과 6개월 유예 기간 내 급매물 증가 가능성을 우려한 다주택자들이 하루라도 먼저 파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해 시세보다 싸게 매물을 내놓기 시작한 것이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실제 중개업소에 급매물이 나와도 네이버 등 시세 사이트에 공개되지 않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일선 관계자들은 앞으로 거래가 더 어려워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르면 오는 3월부터 9억원 초과 주택을 살 때 자금조달계획서 상 매수 자금 출처를 입증할 증빙서류를 무려 15종이나 제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금조달 증빙 강화가 사실상 주택거래허가제나 다름없다는 반응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