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용지표 개선… 원·달러 환율 하락 지속

김민석 기자입력 : 2020-01-13 15:52
12월 소비부문 고용 확대, 고용 질 개선 성공
미국 고용지표가 일부 개선돼 나타났다. 아울러 미·중 낙관론과 미-이란 간 긴장 완화 흐름도 지속되면서 원·달러 환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1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5.3원 내린 1156.0원에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미국과 중국의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한 낙관론의 영향으로 2.8원 내린 1158.5원에 개장했다. 또 미국과 이란 간에 특별한 소식이 전달되면서 긴장이 완화되기도 했다.

여기에 미국의 호전된 경기지표도 위험자산 선호심리를 자극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주 발표된 12월 미국 고용지표 자료에 따르면 업종별 취업자 수 가운데 소매업 고용이 전월 대비 4만1000명 증가했다. 공식 실업률도 전달과 같은 3.5%로 집계되며 사실상 완전 고용 수준을 유지했다.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이처럼 소비부문 고용이 확대되고 고용의 질이 개선된 부분을 중심으로 미 경기가 긍정적인 기류를 타고 있다고 전망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날 환율은 미·중 무역합의 서명 기대와 견조한 주요국 경제지표 확인, 외국인 주식 매수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