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중동지역 예의주시...韓기업 철수 고려 안 하지만 급변사태 대비"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1-09 10:33
외교부, 국회 외통위 현안보고..."24시간 긴급체제 유지" "급변사태 대비 상황 예의주시...정세 안정노력에 기여" "北 도발 가능성 억제...비핵화 모멘텀 되살리기 노력"
외교부가 미국·이란 갈등에 따른 중동 정세 변화를 예의주시 중인 가운데 이라크 내 한국 기업 철수는 고려할 단계가 아니라고 했다고 9일 밝혔다. 다만 급변사태에 대비해 철수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보고에서 한국민 대부분이 지방의 기업현장에 체류해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PMF)의 보복권에 들지 않는 바 철수를 고려할 단계는 아니라고 판단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정세 안정화 단계까지 24시간 긴급 상황대응체제를 유지하는 동시에 한국민과 기업보호 및 선박 등의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왼쪽)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또 현지 공관 역시 주재국 정부 및 주요 우방국 공관과 긴밀한 소통 유지 및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교민 대상 비상 연락체제 유지 및 상황 공유를 통한 한국민 피해 예방에 힘쓸 것이라며 급변사태에 대응해 비상시 재외국민 철수 계획을 수시 재점검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도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는 최근 미국의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폭사와 이에 대한 이란의 보복 공격으로 중동 지역을 둘러싼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나온 조치다.

외교부에 따르면 여행금지국가로 지정된 이라크에는 한국민 1574명이 여권 사용을 예외적으로 허가받아 체류하고 있다. 이들은 주로 건설 분야에서 종사하고 있다.

외교부는 또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최대한 억제하고 대화 모멘텀을 되살려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북한이 지난해 12월 28~31일 개최한 당 중앙위원회 제7기 5차 전원회의 결과 보고에서 전반적으로 강경한 수사를 사용했지만, 대화의 문을 완전히 닫겠다는 선언은 자제함으로써 북·미협상 재개의 여지는 남겨둔 상황이라고 외교부는 분석했다.

이와 함께 미국 역시 지난해 12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방한한 당시 제안했던 북·미 대화 재개 입장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내주 미국 워싱턴DC에서 재개되는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 특별협정(SMA)에 대해서는 "정부는 기존의 협정 틀 내에서 합리적인 수준의 공평한 방위비 분담을 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미국 측과 협의 중"이라면서 "동맹기여와 한·미동맹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염두에 두며 미국 측과 협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일 갈등과 관련해 외교부는 지난해 12월 24일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계기에 열린 한·일 정상회담의 모멘텀을 활용해 현안 해결을 위한 실무협의를 적극 추진하고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