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신년사]허태수 GS 회장 "디지털 역량 강화로 미래 사업 발굴 나서야"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1-02 09:21
허태수 GS그룹 신임 회장이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2020년 GS 신년모임'에서 "디지털 역량과 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를 많이 확보하고 육성해 달라"고 2일 밝혔다.

이날 신년모임은 허 회장이 그룹 신임 회장으로 임원들과 직접 대면하는 첫 공식 행사로 계열사 CEO를 비롯한 경영진 1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자유롭게 소통하고 대화할 수 있도록 '스탠딩 토크' 방식으로 진행됐다. 

허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공식적으로 GS 가족 여러분께 처음 인사 드린다"며 "우선 2005년 출범 후 지난 15년간 GS를 'Value No.1'으로 이끌고 탄탄한 그룹의 기틀을 마련해주신 허창수 명예회장님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끊임없이 성장하는 기업이 되기 의해 부족한 역량을 확보하고 미래를 대비해야 한다"며 그룹이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디지털·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 확보 및 육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강화△애자일(Agile)한 조직문화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의 생태계 조성 등을 당부했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허 회장은 "중장기적으로 우리가 보유한 핵심 기술에 디지털 역량을 접목하고, 우리의 코어 사업과 연관된 사업으로 신사업을 확장해야 한다"며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간다면,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실력으로 미래 시장을 선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의 개선이 필요하다"며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애자일(Agile)' 방식으로 일하고 부서간 혹은 계열사 간에도 협력해서 비즈니스를 만들어 갈 수 있는 협업 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가 부족한 부분은 외부의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오픈 이노베이션'의 생태계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허 회장은 "우리 기존 역량에 더해 새로운 역량을 확보하고 기존 사업을 진화시키는 것과 동시에, 앞으로 우리가 마주하게 될 미래를 위해 준비해야 할 새로운 사업들을 찾아 키워야 한다"며 "함께 노력해서 누가 보더라도 항상 건강하게 성장하는 미래 모습이 떠올려지는 GS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허태수 (주)GS 회장[사진=GS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