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성 위기 車 부품기업에 내년 3500억원 장기 자금 지원

최지현 기자입력 : 2019-12-23 11:27
올해 95개社 2900억원→3500억원...3년간 1조원 목표 중소 150억·중견 250억 한도 3년 회사채 발행 지원
정부는 업계 불황으로 자금난을 겪는 자동차 부품기업들에 내년 3500억원 규모의 장기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조달 자금은 용처에 제한 없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고, 유동성 위기로 신용등급이 낮은 업체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자동차부품 기업에 대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방식의 금융 지원을 올해 2900억원에서 내년 350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P-CBO는 신용도가 낮아 독자적으로는 대출이나 채권 발행이 어려운 기업의 채권을 신용보증기금이 인수한 뒤, 신용을 보강해 시장에 매각하는 방식이다.

통상 대출·채권 발행은 신용등급이 BBB 등급 이상이어야 가능하지만, 해당 지원 사업은 그 이하 등급(BB-) 기업도 이용할 수 있다. 중소 부품업체는 150억원, 중견 부품업체는 250억원 한도에서 고정 금리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 신용보증기금에 따르면 P-CBO의 올해 평균 금리는 BBB 이상 기업이 연 2.91%, 그 이하 등급은 연 4.3% 정도다. 3년물 회사채로서 상환 기간 역시 여유가 있다.

이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동차부품 산업 활력 제고 방안’의 ‘3대 금융지원 패키지’의 일환이다. 당시 정부는 '중소 부품업체 우대보증'(1조원), 'GM 협력업체와 산업위기지역에 위치한 부품업체에 대한 대출·보증 만기 연장'(1조3000억원)과 함께 P-CBO 지원 방식으로 3년간 총 1조원(2019·2020년 각 3500억원, 2021년 3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었다.

P-CBO 지원은 중소·중견 부품기업을 모두 포함하는 등 다른 패키지 대책보다 지원 범위가 넓고, 대출 만기 연장 등 자금의 용처도 자유롭다. 올해는 지난 3월 29일부터 총 4번의 증권을 발행해, 중소 부품사 68개사·중견 부품사 25개사, 총 95개 기업이 도움을 받았다.

특히 올해는 기존 정부와 신보, 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와 함께 부산·대구·광주·충북·충남·전북·경북·경남 등 8개 지방자치단체도 P-CBO 재원 마련에 합류했다. 정부는 내년 예산을 출연한 지자체의 관내 부품기업들을 대상으로 우선 지원과 발행금리 0.2%포인트 감면 등을 우대한다. 이를 위해 산업부와 신보, 해당 지자체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함께 유동성 위기에 처한 부품업계에 자금을 지속해서 지원하는 한편, 지난 10월 발표한 '미래자동차산업 발전전략'을 차질 없이 실행해 부품기업들의 미래 차 전환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동차 부품업체 지원 프로그램(P-CBO) 개요.[자료=산업통산자원부]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