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광-해제 국도77호선 18일 오후 5시 개통

노경조 기자입력 : 2019-12-15 11:00
칠산대교 통해 통행시간 65분 단축

칠산대교(영광군 → 무안군) 전경. [사진=국토교통부]


전라남도 무안군 해제면에서 영광군 염산면을 잇는 국도77호선 영광-해제 간 도로가 오는 18일 오후 5시부터 차량 통행을 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2년 9월 착공 이후 약 7년 동안 사업비 1628억원을 투입해 두 지역을 잇는 2차로 도로(폭 11.5m)를 신설·확장 건설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도로는 국도77호선의 미 개통 구간인 함평만을 횡단하는 칠산대교(해상 교량, L=1.82㎞)를 포함하고 있다.

칠산대교의 개통으로 무안군 해제면 도리포에서 영광군 염산면 향화도까지 육로로 우회하던 거리(62㎞)는 운행거리 3㎞로 무려 59㎞ 줄어들게 됐다. 운행시간도 70분에서 5분으로 65분 단축된다. 영광과 무안, 함평이 더욱 가까운 이웃으로 함께하게 됐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또 교통 편의 향상, 물류비 절감, 전남지역의 다양한 관광 콘텐츠 연계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칠산대교의 안전한 개통을 위해 힘써준 지역주민과 관계기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칠산대교가 전남 서남권을 하나로 묶고 해양관광밸트를 조성해 새로운 관광시대를 여는 상징물(랜드마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