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언론, 日입장 인용해 정부 비판…매국세력"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1-25 10:15
李, 단식 중 황교안 방문 예정…"단식 대응은 결코 옳지 않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결정과 관련, "일부 국내 언론이나 극우세력이 일본의 '눈가리고 아웅' 보도를 사실인양 인용해 정부를 비판하는데, 자국 정부보다 일본 정부를 추종하니 매국 세력이란 말을 듣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 정부와 극우언론이 합의한 발표 시간을 어기거나 사실과 다른 내용을 비공식적으로 흘리는 행동을 보이는 건 자국 외교의 실패를 감추기 위한 국내용 고식지계(姑息之計·당장의 편한 것만 택하는 임시변통의 계책)"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지소미아 연장 결정과 관련, "이번 결정은 일본 정부가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 중단이 전혀 별개라는 기존 입장에서 후퇴해 양자 협의를 요청했으며, 일본 정부가 성의를 보이지 않는 경우 언제든지 지소미아를 종료하겠다는 입장에 일본이 양해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지난 번 얘기했듯이, 지소미아 종료의 원인을 제공한 것은 일본이다. 일본의 입장에 한국의 입장이 달려있다"면서 "정부는 이번 성과에 만족하지 말고 더 당당하게, 철저히 임해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선거법 개정안의 심의 마감이 내일이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은 당 대표도, 원내대표도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지난 번처럼 물리적으로 저지할 작정이 아닌지 걱정이 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다음달 17일부터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이 시작된다. 그때까진 사법개혁 법안과 함께 선거법이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언제나 열린 마음으로 법안 내용을 제1야당과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면서 "협상 요청에 단식으로 대응하는 것은 결코 옳은 방식이라고 할 수 없다. 지소미아 종료가 잠정 중단된 만큼 황교안 대표는 민주당이 요청하는 예산안과 법안 처리를 함께해주길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황 대표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