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출제한 홍남기 "일본, 원상회복 위한 진전된 조치 촉구"

원승일 기자입력 : 2019-11-20 14:49
소재·부품·장비 협력사업 4개 첫 승인 "5년간 1800억원 투자, 추가 고용 330명"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 관련 "원상회복을 위한 일본 측의 진전된 조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소재·부품·장비 협력사업 4개를 처음 승인하면서 5년간 18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안산시 단원구 율촌화학 기술연구소에서 연 '제2차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한일 양국에 공히 피해를 초래함은 물론 글로벌 밸류체인(GVC)을 현격히 약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지난 8월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발표 이후 촘촘하게 관련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며 "우선 바로 시행한 조치들로 현재까지 기업들의 소재·부품·장비 수급 상황 및 생산활동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또 "지금 현안이 마무리된 이후에도 핵심 품목의 항구적인 공급 안정화를 위한 우리의 노력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이날 반도체, 전기·전자 등 분야에서 수요기업과 공급기업이 참여하는 4개의 상생협력 사업들을 승인할 예정이다. 또 사업 관련 연구개발(R&D) 예산, 정책자금, 규제 특례 등 패키지 지원 계획을 논의한다.

홍 부총리는 "위원회 승인을 통해 4개 협력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면 향후 5년간 중기투자 1800억원, 추가 고용 330명 수준이 뒤따를 것"이라며 "품목에 따라 다르지만 해당 소재·부품에 대한 국내 수요의 최대 60% 수준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 관계부처 장관과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민간위원 14명이 참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율촌화학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제2차 소재ㆍ부품ㆍ장비 경쟁력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