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개성공단 중단' 피해 기업 대책 묻자…

정혜인 기자입력 : 2019-11-19 22:29
북미정상회담→남북관계 개선→개성공단·금강산 문제 해결 전망
문재인 대통령이 개성공단 중단으로 피해 본 기업을 위한 대책 마련 질문에 대한 답변을 남북관계 설명으로 대신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개성공단 중단에 대한 대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남북관계를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 대책 질문이 나오자 남북관계 질문을 받고 함께 답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이어 개성공단, 남북관계, 탈북민 지원 등의 질문을 받은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에 대한 소회로 답했다.

문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반드시 성과가 있을 것이고 남북관계도 여지가 생길 것”이라며 “우리가 (북·미정상회담 이후) 준비 기간만 잘 넘긴다면 (개성공단, 금강산 문제도) 빠르게 복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 간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부분도 착수식을 이미 했고, 언제든 시행할 수 있게 조사 연구까지 마쳐둔 상태"라면서도 "북한의 철도, 도로를 개량해주려면 우리의 물자와 장비가 (북으로) 들어가야 하고, 유엔 안보리 제재 해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그 부분(개성공단, 금강산)은 북미 비핵화 대화의 성공에 상당 부분 달려있다”며 “그런 노력은 남북, 북·미 간에도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면서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많은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탈북민 지원책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지원책이) 초기 정착 단계에 머물고, 그 단계가 지나면 지속적인 지원이 없어서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복지의 대상으로 전략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탈북민은 우리 헌법 정신에 의하면 우리 국민”이라고 강조하며 “차별 없이 (탈북민을) 받아들이고 정부나 지자체에서 더욱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은 19일 MBC가 생중계한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 국정 현안에 대한 국민의 질문을 받고 직접 답을 제시했다.[그래픽=이승희 인턴기자]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