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릭스 "다자주의·자유무역 확대...국제기구 강화·개혁 해야"

조아라 기자입력 : 2019-11-15 11:17
브릭스 정상회담서 '브라질리아 선언'...한반도 문제 평화적 해결 지지 표명도
브릭스(BRICS) 정상들이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정상회담에서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지지도 표명했다.

브릭스는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을 일컫는다.

인도 경제지 이코노믹타임스(ET)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브릭스 정상들은 이날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회담을 마치면서 '브라질리아 선언'에 서명했다. 일방주의와 보호주의에 맞서 다자주의에 근거한 글로벌 거버넌스를 구축하자는 게 주된 내용이다. 이는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도하는 세계 질서에 대한 거부감을 표시하면서 다자주의 수호를 위한 브릭스 회원국들의 의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브라질리아 선언'은 총 73개 항목으로 이뤄졌다. 파리기후협약에서 정한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 우주 공간에서 이뤄지는 군비경쟁 자제, 시장개방과 공정하고 차별 없는 무역, 부패 척결을 위한 노력 등이 포함돼있다.

정상들은 선언문을 통해 "브릭스 회원국들은 유엔과 세계무역기구(WTO),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기구를 강화하고 개혁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정상들은 완전한 비핵화 등 한반도 상황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도 밝혔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완전한 비핵화를 포함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외교적·정치적 해결에 대한 지지 입장을 확인한다"면서 "이를 통한 동북아 지역이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브릭스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신화통신]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