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위와 함께 다가오는 침묵의 질환, ‘골다공증’ 예방법

신재연 기자입력 : 2019-11-14 17:08
60대 이상 남성과 폐경 이후 여성은 1~2년마다 골다공증 검사해 볼 것
 
골다공증 환자가 최근 5년간 18.4% 증가해 예방관리가 필요하다고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측은 14일 밝혔다. 

양지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인용해 최근 5년 간 골다공증 환자 수는 2014년 82만700명에서 2016년 85만4215명, 2018년에는 97만 2196명으로 크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양지병원 제공]



골다공증 원인은 노화와 약물, 영양부족, 유전적 요인, 만성질환 유무, 음주와 흡연 등 다양하다. 20-30대 까지 골밀도가 최대로 높고 그 이후 나이가 들면서 차츰 뼈의 양이 감소하게 되며 발생하게 된다.

여성은 폐경 이후 호르몬이 줄어들면서 골흡수가 진행돼 골밀도가 낮아지게 되는데, 이로 인해 골절에 취약해 지고 쉽게 골다공증에 노출된다.

남성의 경우에는 나이가 들면서 장에서 칼슘 섭취가 적어져 뼈 생성이 감소하기 때문에 평소 골다공증을 경계해야 한다.

윤형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척추관절센터장은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 혈액검사, 소변검사, 골밀도 검사 등 을 시행해 뼈의 형성과 뼈의 흡수 상태를 검진해야 한다”며 “골다공증은 뚜렷한 자각 증상이 없기 때문에 침묵의 질환으로 불리고 있어서 60대 이상 남성과 폐경 이후 여성은 1~2년마다 골다공증 검사를 필수로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뼈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하루30분이상 근력운동과 걷기 운동을 하는 것이 좋고 특히 노약자들은 낙상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골절 위험이 큰 환자는 약물치료가 필요하며 약물치료는 골흡수 억제제로 뼈 파괴를 감소시키고 골형성 촉진제를 투약하해 뼈의 생성을 증가시키고 활성형 비타민D, 비타민K 를 투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