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방준혁 의장 “게임 개발 속도보다 ‘웰메이드’가 중요”... 장르 융합도 강조

부산=정명섭 기자입력 : 2019-11-14 15:24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게임 개발 속도보다 질 좋은 게임을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러 장르를 융합한 게임이 미래 시장에서 살아남을 것으로 내다봤다.

방 의장은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전에는 게임을 스피드하게 만들어 장르를 선점하는 전략이었다면 지금은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근무환경 변화 등으로 예전처럼 스피드를 경쟁력으로 삼아 사업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에 전략이 변화되고 있다”며 “웰메이드 게임을 만드는 것이 회사 실적을 긍정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게임 트렌드인 모바일 MMOPRG(다중역할접속수행게임) 이후에는 장르를 융합한 게임이 살아남을 것으로 내다봤다.

방 의장은 “MMORPG로 산업이 정체됐는데 이제부터는 다양한 장르를 시도해야 하고 융합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우리도 ‘A3 스틸 얼라이브’로 융합장르에 도전하고 있고 ‘매직: 마나스트라이크’처럼 전략에 PVP 대전 형태를 융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끝으로 내년 초에 넷마블 전략기자간담회인 NTP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방 의장은 2000년 게임업체 아이팝소프트를 인수해 국내 대표 게임사 넷마블로 키운 장본인이다. 2002년 PC방 부분 유료 모델을 도입해 성공을 거둬 주목을 받았다. 2004년 넷마블이 CJ그룹에 매각되면서 잠시 경영에서 물러났다가 2011년 복귀해 연 매출 2조원대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중앙 왼쪽) 14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19에서 넷마블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정명섭 기자]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