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 부동 자금용' MMF에 이달 들어 5.4조 뭉칫돈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1-12 09:3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표적인 단기 부동 자금용 금융상품으로 꼽히는 머니마켓펀드(MMF)에 이달 들어 약 5조4000억원이 유입된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MMF 설정액은 120조8225억원으로 전월 말(115조4389억원)보다 5조3836억원가량 늘었다.
 
MMF 설정액은 이달 1일부터 5거래일 연속 순유입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순자산총액도 지난달 말 116조5999억원 수준에서 이달 7일 기준 122조625억원으로 5조4626억원가량 늘었다.
 
앞서 MMF 설정액은 지난 9월 한 달간 8조1535억원이 줄었다가 10월 들어 13조2434억원이 늘면서 순유입세로 돌아섰다. 이어 11월 들어서도 순증을 이어가면서 MMF에 자금이 몰리는 분위기다.
 
MMF는 만기 1년 이내 국공채나 기업어음 등 단기 우량채권에 투자하는 금융상품이다. 수시로 돈을 넣고 뺄 수 있어 투자자들이 마땅히 투자할 곳을 찾지 못할 때 자금을 잠시 넣어두는 창구로 활용된다.
 
전문가들은 MMF에 돈이 몰리는 것이 최근 국내 국고채 등 시장 금리가 가파르게 반등해 MMF 수익률을 높일 수 있게 된 점이 한 요인이 됐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또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으면서 시중에 풀린 부동자금이 관망 시미 속에 MMF로 흘러들었을 수 있다는 해석도 있다.
 
다만 대체로 MMF 자금 흐름은 계절성이 강한 편이어서 단순히 연말을 앞둔 월초이기 때문에 빚어진 현상이라는 견해도 있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