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른 성장' 권남학 케이원투자자문 대표 분기배당 18억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1-10 12:00

 

권남학 케이원투자자문 대표가 상반기 큰 수익을 거둬 18억원에 달하는 분기배당금을 챙겼다.
 
1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케이투자자문은 지난달 31일 열린 이사회에서 보통주 1주당 5000원의 중간배당을 의결했다. 회사의 발행주식 수는 60만주로 총 배당금은 30억원이다.
 
권남학 대표가 이번 중간 배당으로 받는 돈은 17억6500만원이다. 권 대표 회사 지분율은 58.8%로 자사주 35만3000주를 갖고 있다. 특수관계자인 강민숙씨 배당금(2억원)까지 합하면 권 대표 가족은 이번 배당으로 20억원을 받게 됐다.
 
케이원투자자문은 올해 상반기 크게 남는 장사를 했다. 6월 말 기준 순이익 101억원을 남겼다. 전년 동기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도 170억원, 129억원으로 각각 10%, 102% 증가했다.
 
배당금 역시 2배 늘었다. 회사는 지난해 중간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2500원을 책정했었다. 기말배당은 보통주 1주당 9000원으로 총 배당액이 54억원에 달했다. 권 대표는 지난해에도 중간 배당금 8억8250만원을 비롯해 기말배당금 31억7000만원 등 총 40억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았다.
 
케이원투자자문은 2012년 첫 배당을 실시했다. 당시만 해도 보통주 1주당 결산배당금은 600원에 불과했다. 총 배당금은 3억6000만원에 그쳤다. 이듬해에는 결산 배당총액이 1억5000만원(보통주 1주당 250원)으로 줄었다.
 
그러나 2014년 들어 배당금이 1주당 900원(총 5억4000만원)으로 뛰었고, 2015년부터는 분기배당도 시작했다. 2015년 결산배당과 분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각각 2000원, 3500원을 줬다. 이들을 합한 총 배당금은 33억원이다. 배당액은 재작년까지 이 기조를 유지했다.
 
케이원투자자문은 한국투자신탁운용 펀드매니저 출신인 권 대표가 2005년 5월 설립한 회사다. 한국교직원공제회, 수협, 우정사업본부, 대한생명, 동양생명보험, 교보생명, 국민연금, 신한생명, 새마을금고중앙회 등의 위탁운용과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하나은행, KB국민은행 등의 자문을 맡았다.
 
올해 상반기 기준 자본총계는 1090억원에 달한다. 잉여금만 1000억원을 넘는다. 자본금 5억원에 설립된 회사는 12년 만에 220배 가까이 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