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 효과' 증권 10월 흑자전환 성공··· 전월 대비 매출 115%↑

안준호 기자입력 : 2019-11-08 23:26

[상상인그룹 CI 캡처]



상상인증권이 대주주 교체 후 8개월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상상인증권은 10월 실적 집계 결과 월 단위 흑자전환에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상상인증권 관계자는 "전월 대비 매출이 115% 상승했으며 4분기에도 흑자 전환이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상상인증권은 전신인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시절부터 적자에 시달려왔다. 인수 이전인 지난해에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손실이 11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3월 상상인그룹에 인수된 이후 사명 변경과 조직개편에 이어 영업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5월 분당지점을 열고 7월에는 강남으로 본사를 이전했다. 사업구조도 부동산 투자 중심으로 재편했다. 

1989년 설립된 상상인은 스마트 네트워크, 차세대 통합 보안, 첨단 정보통신, 전자부품 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IT기반 기업이다. 주요 계열사로는 상상인증권과 상상인저축은행,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 등 금융회사와 함께 상상인선박기계, 상상인인더스트리, 상상인플러스 등이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