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타다 기소에 2년전 가상화폐 광풍 되돌아본 이유는?

홍성환 기자입력 : 2019-10-31 11:04
홍 부총리 페이스북에 "신산업 창출 불씨 줄어들까 우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실시간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것에 대해 "신산업 창출의 불씨가 줄어들까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년 전 국무조정실장 때 블록체인에 기반한 가상통화의 시장 과열로 논란이 뜨거웠다"며 "가상통화 자체는 'Nothing(아무것도 아닌 것)'이라는 법무부와 금융 제도권 밖 'Anything(중요한 것)'으로 보는 금융위 관점 속에 정책 조율에 나섰고 '블록체인은 적극 육성, 가상통화는 Something(실제로 존재하는) 자산, 가상통화 거래소는 강한 규제'라는 틀로 정리하고 단계적 실명제를 실시하면서 당시 과열은 가라앉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번엔 '타다' 기소 문제가 뜨겁다. 연초부터 신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인 차량 공유경제에 대해 '사회적 대타협' 또는 '상생협력'으로 문제를 풀어보려다 결정적 모멘텀을 제대로 갖지 못해 자책하던 마당에 검찰 기소 소식을 접하니 당황스럽다"며 "전 세계 65개국 이상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신모빌리티 산업이 우리나라처럼 역동적이고 ICT(정보통신기술)가 발달한 나라에서 못할 리 없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이러한 신산업 시도는 필히 기존 이해당사자와의 이해충돌이 발생하기 때문에 '상생' 관점의 조화가 반드시 필요했다"며 "그 상생 해법이 충분히 강구되고 작동되기 전에 이 문제를 사법적 영역으로 가져간 것은 유감이다. 여타 분야 신산업 창출의 불씨가 줄어들까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러한 논란과 맥을 같이 하며 우리 경제의 미래 성장동력, 미래 먹거리 즉 미래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 선도산업을 찾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나는 다음 세대를 위한 부가가치와 고용 창출의 보물창고는 단연코 서비스 산업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서비스산업은 GDP의 약 60%, 고용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주요 선진국들은 각각 약 70%, 80% 수준이라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그만큼 부가가치와 고용을 키워 나갈 여지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홍 부총리는 "서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본격적이고 체계적인 대책 마련 및 추진을 위해 기재부 내 '서비스산업혁신기획단' 만드는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며 "국장 때부터 입법을 위해 뛰어다녔던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국회 계류 중)이 금년 내 꼭 통과되도록 다시 신발 끈을 조여 매야겠다"고 덧붙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