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 축복이 약속된 기쁨의 절기 ‘초막절’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0-20 18:57
전 세계 7500여 하나님의 교회에서 일제히 거행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가 20일 분당에 위치한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 '초막절 대회 끝날 대성회'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경건한 모습으로 기념예배를 드리고 있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 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20일 ‘초막절 대회 끝날 대성회’를 거행했다. 분당의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을 비롯해 전 세계 175개국 7500여 교회에서 일시에 기념예배가 열렸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절기 초막절은 성력 7월 15일(양력 9~10월경)이다. 올해는 지난 13일에 ‘초막절 대성회’가 열렸고 7일간 전도대회에 이어 20일 대회 끝날을 맞았다.

◇초막절의 의미와 축복
가을 무렵이면 대다수 교회들이 추수감사절을 지킨다. 추수감사절은 17세기 미국으로 건너간 청교도들이 첫 수확을 기념한 데서 비롯된 것으로, 성경에 근거한 것이 아니다. 성경에는 추수 절기로서 초막절을 지키라고 되어 있다.

초막절은 성령 축복이 약속된 절기다. 성경 요한복음 7장에는 예수 그리스도가 초막절 끝날 성전에 서서 성령을 베푸는 장면이 나온다. 누구든지 성경대로 초막절을 지키면 하나님께 성령 축복을 받게 되는 것이다. 스가랴서 14장에는 초막절을 지키는 사람은 재앙을 면한다는 기록도 있다.

초막절은 대대로 기쁨과 즐거움 속에 지켜져 왔다. 구약시대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이 하나님의 명을 좇아 십계명을 보관할 성막을 짓기 위해 즐거이 재료를 모았던 행적에서 유래한다. 이를 따라 이스라엘 백성들은 성막 건축을 기념해 7일간 각종 나뭇가지를 모아 초막을 지어 거하며 서로 돕고 기쁘게 절기를 지켰다. 신약시대에는 성경상 나무와 성전 재료로 표상된 하나님의 백성들을 모으는 전도대회를 펼치고 하나님의 선물인 성령을 받는다.

◇“온 인류가 하나님의 성령으로 위로와 안식 얻길”
초막절 대회 끝날, 하나님의 교회 새예루살렘 판교성전에서는 오전과 오후 두 차례 기념예배에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신자들은 성령 받는 기쁨으로 한결같이 밝고 환한 모습이었다.
예배를 집전한 총회장 김주철 목사는 “어느 시대든 생명수(성령)를 주시는 분은 오직 하나님”이라며 “성령과 신부이신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께서 주시는 생명수를 받을 때 인류가 영적 소성함을 얻게 된다”고 강조했다. “오늘 받은 성령을 힘입어 하나님의 사랑을 사람들에게 나눠주자. 그러다 보면 온 세상에 하나님의 사랑이 가득해질 것이다. 그래서 각박한 세상을 살아가는 모든 인생들이 생명수의 근원이신 어머니 하나님께 나아와 위로와 안식, 희망찬 미래를 얻기 바란다”고 설파했다.

장주희(27, 시흥) 씨는 “초막절을 지켜서 하나님께 성령을 받으니 마음이 평화롭고 기쁘다”면서 “직장동료나 친구들은 늘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으로 힘들어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 앞으로 더욱 아름다운 행실을 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여 많은 이들에게 따뜻한 행복을 선물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해로 두 번째 초막절을 지킨다는 박순엽(66) 씨는 “성경대로 하나님의 절기를 온전히 지키니 그 안에 깃든 하나님의 사랑을 더 많이 깨닫게 됐다”고 감사했다.
 

['초막절 대회 끝날 대성회' 기념예배에서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성경에 기반한 새 언약 절기 지키는 유일한 교회
하나님의 교회는 ‘성경대로 행하는 교회’로 잘 알려져 있다. 성경의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믿고 그 가르침을 따르며, 해마다 초막절을 포함해 새 언약의 절기를 온전히 지킨다. 성경에는 유월절, 무교절, 초실절(부활절), 칠칠절(오순절), 나팔절, 속죄일, 초막절이라는 연간 3차의 7개 절기가 기록되어 있다. 예수와 사도들의 본을 따라 새 언약의 방식으로 이 절기들을 지키는 곳은 하나님의 교회가 유일하다.

실례로 인류에게 영원한 생명과 죄 사함이 약속된 유월절은 그리스도의 살과 피로 표상된 떡과 포도주를 먹고 마시며 거룩하게 거행한다(마태복음 26장, 누가복음 22장). 부활절은 예수 그리스도의 행적을 따라 영적 눈을 밝히는 떡을 떼며 지킨다(누가복음 24장).
교회 관계자는 “하나님께서 제정해주신 새 언약의 절기에는 인류의 구원을 위한 진리와 무궁한 축복이 담겨 있다”며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 인류 모두 하나님의 절기를 지켜 재앙에서 보호받고 영생과 구원, 죄 사함, 성령의 축복을 받아 행복한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