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부쩍 소신행보…3선ㆍ대선주자 존재감 과시?

한지연 기자입력 : 2019-10-17 17:10
국감 市政 질타에 잇단 정면 대응…감사원 감사결과에 이례적 불복ㆍ재심요구 등 "흔들림 없는 市 행정 추진 의지" vs "대선주자 리더십 발휘 시동"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시 행정에서 소신 행보를 부쩍 늘려가며 3선 시장이자 대선주자로서의 존재감을 잇따라 드러내고 있다.

서울시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국회의원들의 지적을 정면 반박하며 눈길을 끌었다.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관련 감사원의 감사결과에 대해선 이례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며 재심신청까지 했다.

또 행정안전부, 시민단체 등과 갈등을 빚어온 광화문 재구조화 문제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갈등해결의 돌파구를 찾았다. 

박 시장의 이 같은 행보를 두고 정치권과 시 안팎에서는 박 시장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대선주자로서 정치 행보를 강화하는 것이란 관측과 함께 3선 시장으로서 시 행정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박 시장은 17일 서울시청에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감사원의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비리 의혹 감사 결과와 관련한 국회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비정규직의 일반직 전환과 관련된 감사원의 지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다. 

박 시장은 "감사원에 재심의를 청구한 것은 비용을 문제로 위험을 외주화하라는 사회의 요구에 서울시가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라며 "서울시는 무기계약직이라는 제도를 없애겠다는 것인데, 감사원이 일반직 전환 절차를 지적하면서 이와 연관된 정책 판단 자체를 문제 삼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도 감사원의 서울교통공사 채용 비리 감사 처분, 서울시의 조국펀드 지원 의혹 등 현안 관련 국회의원들의 지적과 질타에 강하게 반박했다.

한 정치권 인사는 박 시장이 두 차례 국정감사에서 보인 모습과 관련, "비록 박 시장이 3선 시장이라곤 하나 국회의원을 지내지 않은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국정감사장에서 이처럼 당당한 모습을 보인 것은 대단히 이채롭게 받아들여졌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 9월 30일 서울교통공사 일반직 전환자 1285명 중 192명이 재직자와 친인척 관계이고, 제대로 된 검토 없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며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을 해임 조치할 것을 통보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박 시장의 결단으로 즉각 감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공개적으로 불복한 뒤 재심을 요구했다. 

행정 또는 공공기관이 헌법기관인 감사원 감사 결과에 공개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거나 재심을 요구하는 사례를 찾기 어렵다. 

하지만 이 같은 박 시장의 소신 행보에 조직차원의 부담감도 크다. 특히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한 재심 신청과 관련해 재심의 결과를 장담할 수 없고, 재심의 대상이 되는 순간 다시 감사원에 표적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서울시 불복 결정 이후 최재형 감사원장은 "서울시가 내용에 대한 정확한 이해 없이 감사 지적 사항의 논점을 흐리거나 비난했다"며 박 시장에게 불쾌감을 드러냈다.

민감한 사안에 대해 자기 주장을 굽히지 않는 박 시장의 모습은 국정감사 등을 통해 지지율 하락 정국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로도 읽힌다. 

현재 박 시장 지지율은 지난 7월(53.7%) 정점을 찍은 후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오랫동안 대선주자 반열에 올라 있지만 대선후보 지지율도 2% 안팎에 그치고 있다.

박 시장의 최근 행보는 향후 정치 일정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여권 한 인사는 "현재 원내에 박 시장 세력이 기동민·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많지 않다"며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두고 있을 박 시장 입장으로선 내년 총선서 원내에 세력을 많이 구축하기 위해 대선주자로서 강력한 리더십과 존재감을 보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