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직격탄...韓관광객 58.1% 급감

최예지 기자입력 : 2019-10-16 20:35
日관광지, 불매운동 타격...한국인 발길 뚝 끊겨
한국의 '일본 불매' 운동 영향으로 지난 9월 한 달간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 수가 58.1%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이 18일 발표한 외국인 여행자 통계(추계치)에 따르면 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수는 지난해 9월 대비 58.1%나 줄어든 20만1200명이었다. 지난해 동기 대비 감소폭이 지난 8월의 48%보다 10.1%포인트(P) 늘어난 것이다.

이러한 감소세는 JNTO가 통계를 공개한 2003년 이후 이번이 3번째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와 버금가는 수준이다. 당시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 직후인 2011년 4월에 감소폭이 66.4%로 가장 컸고, 같은 해 5월의 감소 폭은 58.3%를 기록했다. 

한국 관광객이 8월과 9월 두 달 연속 반토막이 나면서 1~9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의 수는 지난해 동기(569만7천997명) 대비 13.4% 감소한 483만4천200명이었다.

일본 관광청은 이날 통계를 발표하면서 "최근 한·일 갈등이 고조되자 일본을 찾는 한국인 수가 급감했고, 항공편의 감편·운행중단으로 항공좌석 공급량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방문자를 출신 국가(지역)별로 보면 중국이 작년 동기 대비 25.5% 증가한 81만9100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만이 14.3% 증가한 37만6200명으로 그다음이었다.

한국인 여행객이 2개월 연속 반토막이 나면서 일본 정부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목표 달성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지난해 외국인 관광객 3000만명 유치를 달성한 일본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개최하는 내년에는 4천만명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해 한국에 대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을 규제하고 한국을 수출관리 우대국인 '백색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보복 조치를 잇달아 감행한 지난 7월 이후 한국에서는 일본 불매 운동이 불어 일본 관광지와 관광업계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 8월엔 한국인에게 인기가 많은 벳푸나 유후인 등이 있는 규슈 오이타현에 한국인 관광객 발길이 끊겨 현지 자영업자들이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