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장정숙 “심평원, 사상 초유 재시험 사태에도...외주 업체 핑계로 일관”

신승훈 기자입력 : 2019-10-14 19:35
"시스템 너무 부실하고 안이"
건강보험심사평원이 채용과정 전반에 대한 관리·감독 부실로 1000명이 넘는 수험생에게 피해를 입힌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정작 심평원은 외주 업체 핑계를 대며 책임을 다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장정숙 의원이 심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필기시험 답안지를 심평원 내부 직원이 최종 확인하지 않고 내부 직원도 시험장에 부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외주 업체의 면접 과정 촬영 제안에도 개인정보보호를 이유로 묵살하고 적은 예산으로 인한 무리한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자격미달 업체를 선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지난 4월 필기전형 당시 52개 고사장 중 9개 고사장에서 시험 문항수와 답안지가 다른 것이 확인돼 재시험을 치르기도 했다.

뒤이어 치러진 6월 면접시험에서도 면접관이 여성 수험생에게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를 영어로 말하라는 등 성희롱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

공개입찰과정에서는 두 곳의 채용 위탁업체가 제안서를 제출했는데 이 중 한 업체에서 ‘6000만원 이상 규모의 채용대행사업 완료 실적’이 없어 자격미달에도 불구하고 평가위원 전원이 점수를 맞춰 협상적격 업체로 선정했다.

장 의원은 “심평원이 올해 역대 최대 인원을 채용하면서 이에 대비한 예산 계획을 잘못 세웠고 위탁 과정이나 시스템도 너무 부실하고 안이했다”며 “결국 심평원의 이런 탁상행정 때문에 1000명이 넘는 수험생이 피해를 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평원이 진심으로 채용 위탁사업을 중요하게 여긴다면 획기적인 개선대책을 세워 다시는 수험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질의하는 장정숙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대안정치 장정숙 의원이 4일 오후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중증·희귀질환자에 대한 보상성 강화 혜택이 부족하다며 질의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